Aceofan News

LG 유플러스 U+tv 유튜브 키즈 서비스 발표 기자간담회

ACROFAN=권용만 | 기사입력 : 2017년 08월 30일 16시 09분
LG유플러스는 8월 30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에서 안드로이드TV 버전으로 기본 탑재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IPTV 환경에서 제공하는 세계 최초의 사례로 소개되었다.

어린이 특화 앱 ‘유튜브 키즈’는 콘텐츠를 카테고리화해 아동, 유아가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했고, 채널 및 콘텐츠의 차단, 허용 설정 기능을 제공해 어린 자녀를 둔 부모 고객도 유해 콘텐츠로부터 자녀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외국어 동영상은 어학 교육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인기 캐릭터와 만나고, 노래하고, 춤추며 놀면서 자연스럽게 외국어에 재미를 붙일 수 있게 한다. 한편 LG유플러스는 글을 읽지 못하는 어린이도 원하는 동영상을 찾아볼 수 있도록 하는 ‘음성 검색 기능’ 등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유튜브 키즈 서비스와 함께 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 도 공식 선보였다. U+tv 아이들나라에서는 영재 부모, 육아 전문가, 아동 심리 전문가 등이 추천하는 인기 캐릭터 콘텐츠나 유튜브 채널을 리모컨 핫키 한번에 쉽게 접속해 시청할 수 있다. 부모와 아이에게 최적화된 UI를 제공해 유아 전용 콘텐츠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U+tv 아이들나라는 기존 U+tv UHD와 사운드바, 우퍼 셋톱 보유 고객의 경우 별도의 추가 요금 없이 사용 가능하며, U+tv 셋톱 고객의 경우 U+tv UHD2 셋톱으로 교체 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 LG유플러스 FC부문장 최주식 부사장

 
▲ 돈 앤더슨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 앤 러닝 파트너십 총괄

LG유플러스 FC부문장 최주식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에 구글과 협력해 세계 최초로 ‘유튜브 키즈’ 의 안드로이드 TV 버전을 IPTV 환경에서 제공해 버튼 한 번만 누르면 바로 접근할 수 있을 정도로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어린 아이들이 부모와 함께 버튼 하나로 통화하고, 선생님들이 책을 읽어주는 콘텐츠 등 육아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콘텐츠와 기능으로 구성한 유아서비스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도 이 자리를 통해 공식 선보인다고 덧붙였다.

돈 앤더슨(Don Anderson)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 앤 러닝 파트너십 총괄은 이 자리에서, 최근 어린이 콘텐츠의 유통과 소비 모두에서 전반적인 변화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유튜브 안에서도 패밀리 엔터테인먼트 부분은 가장 빨리 성장하는 카테고리로 자리잡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리고 ‘유튜브 키즈’는 가족과 아이들을 위해 새로이 상상되어, 유튜브 내의 ‘부모’들이 개발한 플랫폼이며, 기존에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에서 무료 앱을 통해 제공되었다면, 이제는 LG유플러스의 IPTV 플랫폼으로 확장되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키즈는 어린이와 가족에 유튜브 이용 경험을 향상시키고, 장점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했으며, 3~10세 정도의 아이들 정도를 대상으로 했다. 현재는 35개국에서 7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으며, 이는 더욱 확대될 예정이고, 매주 1,100만 사용자가 사용하는 인기 앱으로 자리를 잡았다. 또한 공개 이후 2년간 총 조회수는 300억을 넘어서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유튜브 키즈’ 앱에서는 부모의 역할도 중요하며, 처음 앱을 시작할 때 부모를 위한, 설정하기 쉬운 안내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 유튜브 키즈는 현재 35개국에서 7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 카테고리별 대표 콘텐츠들은 누구에게나 익숙한 이름들이다

유튜브 키즈는 방대한 콘텐츠를 어린이들의 다양한 관심사에 맞고, 쉽고 간단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프로그램, 음악, 학습, 탐색의 네 개 카테고리로 구성하며, 알고리즘과 적절한 관리를 통해, 아이들에 적합한 콘텐츠만이 제공되도록 하고 있다고 소개되었다. 아이들은 유튜브 키즈를 통해 자신들의 비디오를 고를 수 있어 능동적인 미디어 소비가 가능하며, 이는 학습과 탐색 카테고리에서 두드러진다. 또한 다양한 국가의 유명 스튜디오에서 나오는 다양한 콘텐츠들도 제공되며, 학습이나 동요 따라부르기 등 오리지널 콘텐츠도 제공된다고 덧붙였다.

‘학습’ 부분도 유튜브 내에서 크게 성장하는 부분 중 하나이며, 매일 유튜브에서 학습 콘텐츠의 조회 수는 5억 건에 달하고 있다고 소개되었다. 또한 전 세계에 걸쳐 매일 100만 건의 학습 관련 비디오 콘텐츠가 업로드, 공유되고 있고, 이 업로드되는 비디오의 절반 이상은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업로드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유튜브는 학습 전용 채널을 통해, 이들 콘텐츠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으며, 9월에는 유튜브 키즈의 영어학습 부분의 콘텐츠들이 강화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유튜브 키즈는 부모를 위해 다양한 툴과 권한 설정을 제공한다. ‘검색 설정’을 통해 자녀에게 적합한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도록 허용하거나, 일부 콘텐츠에만 접근할 수 있도록 검색을 제한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유해한 동영상을 신고 또는 차단할 수 있어, 자녀에게 최적화된 동영상 시청 환경을 조성해 준다. 그리고 유튜브 키즈는 쉽고 재미있는 방식으로 탐험하고, 즐기고, 배우는 시간을 통해 가족들을 더욱 가깝게 한다고 강조했다.

 
▲ LG유플러스 홈, 미디어상품 부문 정대윤 담당

 
▲ 유튜브 키즈는 ‘아이들나라’의 핵심 콘텐츠로 꼽힌다

LG유플러스 홈, 미디어상품 부문 정대윤 담당은 이 자리에서, 최근 국내의 트렌드로 GDP 대비 높은 교육비 지출, 맞벌이 부부와 조부모 양육 등을 꼽았다. 그리고 이에 따라 부모는 자식에 ‘미안함’을 가지고, 조부모는 양육 과정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데 대한 ‘어려움’ 등이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전문가들이 꼽은 ‘아이들에게 좋은 TV’의 요건은, 감성과 호기심을 키워줄 수 있고, 덜 자극적으로 감성을 기르는 데 도움될 수 있고, 리듬과 반복이 있는 콘텐츠 등을 꼽았다고 덧붙였다.

아이들에게 있어 바람직한 TV 시청의 방법으로는, TV를 보면서 몸을 움직이고 활동하는 등의 ‘능동적 시청’과, 부모와 함께 시청하면서 대화할 수 있도록 하는 ‘교감과 대화’ 등이 꼽혔다. 또한 올바른 시청 습관을 만들기 위한 적당한 시간과 횟수 관리와 함께, TV를 보는 행위도 부모와 자녀간의 사회적 약속이 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LG유플러스는 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에서 이러한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콘텐츠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U+tv 아이들나라의 핵심 콘텐츠는 ‘유튜브 키즈’가 꼽혔으며, 영재 부모, 육아 전문가, 아동 심리 전문가 등이 추천하는 인기 캐릭터 콘텐츠나 유튜브 채널을 리모컨 핫키 한번에 쉽게 접속해 시청할 수 있고, 부모와 아이에게 최적화된 UI를 제공해 유아 전용 콘텐츠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유튜브 키즈의 좋은 콘텐츠를 다국어로 즐길 수 있어 부모들이 아이들에 외국어나 다른 습관을 잘 키우는 방법에 대한 고민을 해결하고, 유해 콘텐츠와 광고 걱정 없이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책 읽어주는 TV’는 엄선된 동화책을 읽어 주는 콘텐츠다

 
▲ 시청 관리는 귀여운 캐릭터를 동원해,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따르도록 했다

U+tv 아이들나라는 유튜브 키즈 이외에도, 한국 시장에 맞춘 차별화된 자체 콘텐츠와 기능들을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먼저, ‘책 읽어주는 TV’는 서점의 베스트셀러나 3대 아동문학상 수상작 중 엄선해, 책의 삽화까지도 재현하면서 그림이 움직이고, 전문 구연동화 선생님이 동화책을 읽어 주는 콘텐츠로 소개되었다. 또한 ‘TV 전화놀이’는 TV의 리모컨을 통해 부모님 등과 영상 통화하거나, 캐릭터 친구들과 교감할 수 있도록 하며, 인기 캐릭터가 아이의 말을 따라하는 기능도 갖췄다.

또한 콘텐츠 제공에서는 아동 심리 전문가들이 아이의 정서 발달과 상황별로 분류한 콘텐츠를 제시하는 ‘선생님 추천’이 있으며, 바쁜 맞벌이 부모, 육아 초보 부모, 아이를 대신 돌보는 조부모 등 육아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도 추천 콘텐츠를 통해 자녀의 생활 습관을 올바르게 형성시킬 수 있게 했다. 이 외에도 아이들이 좋아하는 대표 캐릭터가 이미지와 글자 양쪽으로 제공되는 ‘캐릭터’는 부모, 조부모와 아이간의 의사 소통 등에서 도움을 주는 부분이며, 이 외에도 대한안과학회와 함께 검증한 시력 보호 모드, 곰돌이와 함께 하는 ‘시청 관리’ 기능 등의 특화 기능들도 제공된다.

9월 1일부터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되는 U+tv 아이들나라는 기존 U+tv UHD와 사운드바, 우퍼 셋톱 보유 고객의 경우 별도의 추가 요금 없이 사용 가능하다. U+tv 셋톱 고객의 경우 U+tv UHD2 셋톱으로 교체 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이는 ‘안드로이드TV’ 플랫폼에서 앱 구동 최소 환경의 확보 측면이라고 소개되었다. 아울러 U+tv 아이들나라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및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에서 전체 UX(사용자경험)와 전용 리모컨의 디자인적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